[book report,감상문] [영화감상문] 영화 ‘써니’를 보고 > 방송통신

본문 바로가기


방송통신

[book report,감상문] [영화감상문] 영화 ‘써니’를 보고

페이지 정보

작성일18-07-22 02:21

본문




Download : [독후감,감상문] [영화감상문] 영화 `써니`를 보고.hwp




조그마한 운동장... 초등학생 때 당시 운동장이 넓어 공을 차며 뛰어놀기 좋았던 곳이었지만 지금은 자전거를 타고 지나칠 때면 코딱지만하다는 것을 깨닫는다.
상상하지 못했던 친구들의 모습을 보며 주인공 나미는 슬퍼하기도 하며 서로 만나 얼싸안고 즐거워하기도 한다. 잘나가는 남편과 사춘기를 보내는 딸 사이에서 무언가 부족함을 느끼며 살아가는 나미에게는 삶에 기쁨과 즐거…(drop) 움을 느끼는 계기가 되는 것 같았다. 끝내 수지를 찾지 못하고 춘화의 죽음을 맞이하게 되고 춘화의 유언대로 그들이 학창시절 사고로 인해 보여주지 못했던 춤을 장례식에서 보여준다. 지금까지 정신없는 영화 속의 액션과 화려함만을 탐닉하던 나의 영화 선택은 이러한 영화를 끝내 학교 교양수업을 통해 보게 되니 참으로 감사할 따름이다. 처음 서울로 전학 온 때를 회상하며 아련한 추억으로 되돌아가는 그 장면이 참 맘에 들었다. 아련하고도 설레이는 기억들을 되뇌이는 것


레포트/감상서평
[book report,감상문] [영화감상문] 영화 ‘써니’를 보고


[독후감,감상문] [영화감상문] 영화 ‘써니’를 보고 , [독후감,감상문] [영화감상문] 영화 ‘써니’를 보고감상서평레포트 , [독후감 감상문] [영화감상문] 영화 ‘써니’를 보고
설명
[독후감,감상문],[영화감상문],영화,‘써니’를,보고,감상서평,레포트





Download : [독후감,감상문] [영화감상문] 영화 `써니`를 보고.hwp( 15 )


순서



다.
이제 마흔을 넘긴 주부, 주인공 나미가 과거 칠공주파인 써니의 짱, 춘화와 병원에서 우연히 재회함으로 영화의 스토리는 처음 된다 25년 전 과거를 회상하게 되고 살 날을 얼마남지 않은 춘화를 위해서 써니의 나머지 5명의 친구들을 찾기 처음 한다.
현재를 살아가는 20대의 젊은 층과 영화 속의 주인공의 세대에는 차이가 있지만 주인공의 학창시절의 아련한 추억들로 나는 영화 속 나이 마흔의 아줌마와의 공감대를 형성하게 되었다. 지금도 조그마한 아이들이 공을 차고 있는 운동장과 수업을 하고 있는 낮은 교실의 창문을 들여다 볼때 그 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현재 등교하는 학생들의 모습, 학교의 모습에서 과거 자신이 다니던 때로 돌아간 모습으로 자연스럽게 겹치며 변하는 장면이다. 때때로 동네 마실을 나가게 되면 5분거리에 있는 초등학교 모교를 지나기도 한다. 시골아이로 주위의 날라리들에게 먹이감?이 되는 것을 춘화와 칠공주의 멤버들이 나미를 감싸주며 그들만의 추억을 만들어간다. 나의 어린시절에는 들어보지 못했던 영화 속의 음악(그들의 文化를 대표하는)들과 그 당시의 文化와 놀이들이 촌스럽게 느껴지기보다 새롭고 신선한 느낌으로 다가와 마치 내 어린시절 추억하는 마냥 허허 웃고 코가 찡해지는 감동이 전해진다.

영화 써니를 간단히 紹介(소개)해본다.
써니 중 기억에 남는 몇 장면들이 있따 어느 날 주인공 나미가 딸의 학교로 찾아간다. 영화 속 주인공과 같이 산책하는 중에 과거로 돌아가는 타임머신을 탄 것 같다.


[독후감,감상문]%20[영화감상문]%20영화%20`써니`를%20보고_hwp_01_.gif [독후감,감상문]%20[영화감상문]%20영화%20`써니`를%20보고_hwp_02_.gif [독후감,감상문]%20[영화감상문]%20영화%20`써니`를%20보고_hwp_03_.gif


[book report,감상문] [영화감상문] 영화 ‘써니’를 보고


『 영화 ‘써니’를 보고 』




기나긴 세월을 살아온 나이가 아닌 이제 20대 중반에 접어든 나이이지만 오래되고 아련한 감상에 젖어들 추억을 떠올리는 40대 아저씨 인 마냥 영화 속 스토리에 흠뻑 빠져든다. 칠공주 안에서의 사건사고, 주인공의 짝사랑 스토리와 그 외 학교에서의 생활들이 주로 이루며 25년 후에는 그 시절들을 기억하며 각자의 삶을 살아가고 있는 칠공주멤버들의 모습을 비춘다. 자연스럽고 부드럽게 그리고 알게 모르게 일어나는 과거로의 전환은 주인공이 회상하고 있다는 느낌보다는 꿈을 꾸는 듯한 느낌을 받았고 꼭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여행을 간 것 같은 느낌이었다.
마치 40~50년을 살아온 사람과 같이 내겐 존 재하지도 않는 영상 속의 추억과 기억들이 내 마음을 메마른 땅을 단비로 적시듯 영화 속 스토리가 내 마음을 촉촉이 적시었다. 내가 가지고 있지 않은 기억들이 어찌 내 마음을 감동하게 하며 얼굴엔 미소가, 눈에는 눈물이 나게 하는지 참 신기하다.
어린시절 전라도 촌에서 서울로 전학을 오게되는 나미는 구수한 사투리를 내뱉는 모습이 나에게 굉장히 친숙함과 호감을 주었다. 강형철 감독의 작품으로 유호정(임나미 역), 진희경(하춘화 역), 고수희(김장미 역), 홍진희(황진희 역), 이연경(서금옥 역), 김선경(류복희 역), 윤정(정수지 역) 여배우들과 어린시절 역할로 심은경, 강소라, 김민영, 박진주, 남보라, 김보미, 민효린 여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뒤늦게나마 신문광고를 보고 찾아온 수지의 모습을 보여주며 영화의 막을 내린다.

방송통신 목록

게시물 검색


해당 레포트자료의 저작권은 각 레포트업로더에게 있습니다.
hospitaljob 은 통신판매중개자이며 통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
따라서 상품·거래정보 및 거래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 hospitaljob.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